기관소개최상의 물종합서비스 기업, K-water 소개입니다.

HOME열린경영일자리일자리 이야기일자리 뉴스

일자리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연합뉴스]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과 물관리 분야 혁신전략 논의 게시글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작성내용을 보여줌
[연합뉴스]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과 물관리 분야 혁신전략 논의
손정희 2021-05-13 조회수 105
닫기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산하 공공기관과 13일 오후 대구 달성군 물산업클러스터에서 '물산업 혁신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환경부와 산하기관 외 산업계, 학계,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해 각 기관의 물산업 분야 혁신전략을 논의하고, 물관리 분야에서 공공 주도의 과감한 2050 탄소중립 이행 및 신속한 경제·사회 구조 전환을 위한 전략을 모색했다.

환경부는 이날 회의에서 물관리 분야 2050 탄소중립 및 디지털 전환을 위해 '함께 만드는 탄소중립(넷제로), 함께 누리는 물환경'을 비전으로 '선도, 신속, 협력'의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아울러 물관련 신재생에너지 육성 및 탄소저감, 디지털·지역특화 물산업 육성기반 구축, 탄소중립·디지털 전환을 위한 연구개발(R&D) 강화, 혁신기반 마련을 위한 제도 개선 등을 4대 부문 중점 추진 계획으로 소개했다.

한국환경공단은 2030년까지 바이오가스 및 그린수소 생산 등 물-에너지 연계 신사업을 발굴해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계획을 소개했고, 한국수자원공사는 상수도, 댐 등 물 기반시설 분야 녹색·디지털 전환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4차산업 연계 통합물관리, 저에너지 물공급 기술 고도화, 홍수·가뭄 대응 물관리 혁신기술 등 4개 연구개발 추진계획을 설명하면서 친환경 다짐을 담은 '아이-이에스지(I-ESG)' 체계의 4대 전략방향 및 12대 전략과제를 설명했다.

환경부는 이날 회의에 앞서 성장 가능성이 있는 물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제2기 '혁신형 물기업' 10개 사를 선정하고 지정서를 수여했다. 선정된 업체는 향후 5년간 혁신기술 고도화, 해외 진출 등을 위해 기업별 최대 4억 원을 지원받는다.

한정애 장관은 "국내 물산업이 탄소중립과 그린뉴딜을 이끌 미래 핵심 산업으로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
https://www.yna.co.kr/view/AKR20210513088400530?section=search
위 주소를 클릭하시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조사
  • 담당부서 : 기획조정실
  • 담당자 : 손정희
  • 전화번호 : 042-629-2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