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생각이 가치를 키우는 단비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