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소개최상의 물종합서비스 기업, K-water 소개입니다.

HOME열린경영일자리일자리 이야기일자리 뉴스

일자리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뉴시스] 50㎿급 수력발전설비 '러너' 국산화…해외 진출 넘본다 게시글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작성내용을 보여줌
[뉴시스] 50㎿급 수력발전설비 '러너' 국산화…해외 진출 넘본다
손정희 2020-10-27 조회수 105
닫기

[세종=뉴시스] 정성원 기자 = 환경당국이 수력발전설비 핵심부품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 당국은 이번 국산화 성과를 발판삼아 해외 수력발전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50㎿(메가와트)급 수력발전설비 핵심부품인 수차 '러너'(Runner)를 100% 국산기술로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러너는 낙수(落水)차를 이용한 수차 내 부품이다. 물이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떨어져 러너를 회전시키면, 러너가 만드는 회전에너지로 발전기를 가동해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5년 4개월간 진행된 이번 개발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에너지기술개발사업'의 하나로 진행됐다.

국내에서는 50㎿급 수차 러너가 처음 개발됐다. 관련 설비 중에선 국내 최대 용량이다.

50㎿급 수력발전설비는 연간 7만5000㎿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2400여가구가 1년동안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수차 효율은 세계 최고 수준인 94.7%다. 환경당국은 이 수차를 이용한 발전량이 늘어나면 연간 온실가스 533.3tCO₂(이산화탄소톤)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산 러너는 외국산 중규모급 수력발전설비(25~60㎿)보다 성능, 가격, 설치 측면에서 우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차 러너를 도입해 성능을 실험한 수자원공사 합천댐지사 합천수력발전소에선 외국산 수차 도입 비용 28억여원을 절감했다.

국내산 수차는 또 국내기업의 해외 수력발전시장 진출과 고용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 중인 중규모급 수력발전용 수차는 대부분 1970~1990년대 설치된 일본 또는 유럽 기업 제품이다. 수자원공사는 오는 2030년까지 6428억원을 투입해 10개 수력발전소의 노후 설비를 단계적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세계수력협회(IHA)에 따르면 오는 2050년까지 전 세계에 850GW(기가와트)의 수력발전 용량이 새롭게 설치될 전망이다. 이는 국내 수력발전용량 6728㎿의 320배 규모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민간기업과 공공부문이 5년 넘게 협력해 이룬 국산화 성과를 통해 청정에너지인 수력발전의 대외 의존도를 크게 낮춰 에너지 안보에 기여하는 한편 해외 수력발전 시장에서도 우위를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
https://newsis.com/view/?id=NISX20201026_0001210792
위 주소를 클릭하시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조사
  • 담당부서 : 인재경영처
  • 담당자 : 손정희
  • 전화번호 : 042-629-2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