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Skip to contents)
검색열기
HOME새소식뉴스룸보도자료

보도자료

트위터 페이스북
K-water, 가뭄 대책 마련 확대에 나서 게시글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작성내용을 보여줌
K-water, 가뭄 대책 마련 확대에 나서
조아라 2017-06-08 조회수 1301

K-water, 가뭄 대책 마련 확대에 나서
  - 권역 중심 가뭄 대책본부를 전사(全社)로 확대 운영
  - 인근 지역 댐과 연계 운영 등 가뭄 극복 위해 노력

□ K-water(사장 이학수)는 계속되는 가뭄에 대응하기 위해 권역 중심으로 운영하던 가뭄 대책본부를 전사(全社)로 확대해 2017. 6. 8(목)부터 ‘가뭄 비상대책본부’로 통합 운영한다.
□ 올해 3~5월 강수량*은 최근 30년 평균의 50%에도 못 미치는 수준으로 전국적으로 가뭄이 계속되고 있다.
 * 2017년 3∼5월 강수량 :117.6mm, 최근 30년(1981년∼2010년) 평균 강수량 : 236.6mm
□ 그동안 K-water의 가뭄 대응은 가뭄 발생 지역을 관할하는 권역 본부의 가뭄대책본부에서 담당해왔다.
□ 그러나 가뭄이 점차 심화되고 있어, 물 관리 역량을 결집해 보다 효율적으로 가뭄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의 권역본부 중심의 운영체계에서 전사 통합 ‘가뭄 비상대책본부’로 확대해 운영한다.
ㅇ 가뭄 비상대책본부장은 이학수 K-water 사장이 맡아 가뭄 대응을 직접 지휘한다.
ㅇ 비상대책본부로 확대함에 따라, K-water 본사는 가뭄 지역 인근의 댐, 광역상수도, 지하수와 같은 여유 수자원과 연계 운영하는 방안 등 총괄계획을 수립한다.
ㅇ권역본부는 가뭄상황을 실시간 공유하고 세부계획을 수립·시행한다.
□ 한편, 2015년부터 계속된 강수량 부족으로 가뭄을 겪어온 보령과 서산 등 충남서부지역의 물 공급을 담당하는 보령댐의 저수율은 예년 대비 27% 수준에 불과한 9.7%(저수량 1,139만㎥, 6월 7일 기준)로, ‘경계’ 단계에 해당한다.
□ 이에 대응하여 2016년 완공한 도수로를 가동해 하루 최대 11만5천㎥(누계 730만㎥)을 보령댐 지역에 공급해 왔다.
□ 아울러, 이 지역에 대청댐(충북 청주시)과 용담댐(전북 진안군)의  물을 공급하는 ‘급수체계조정’을 시행하여 지난 6월 1일부터 하루 최대 3만1천㎥을 추가로 공급 중이다.
□ K-water는 가뭄 비상대책본부 확대운영을 기점으로 정부 관계 부처와 더욱 유기적이고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가뭄과 보 상시 개방에 능동적이고 신속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 이학수 K-water 사장은 “정부와 적극 협력해 현 가뭄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K-water의 물 관리 역량과 자원을 결집하고, 신속한 지원 대책을 수립해 가뭄피해를 최소화 하도록 공기업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홈페이지 처음으로 이동

홈페이지 만족도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홈페이지 만족도 조사

담당부서 : 홍보실 담당자 : 김예현 전화번호 : 02-2150-0139 이메일 : YENNIKIM@KWATER.OR.KR



맨위로